판 커진 구청장 선거…민주당 크게 이겼다

진교훈

진교훈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12일 0시10분 현재 75% 개표가 진행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진교훈(사진) 민주당 후보가 58.9%를 득표해 37.2%에 그친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를 크게 앞섰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 당시 2.6%포인트 차로 승리하며 12년 만에 민주당으로부터 강서구청장을 되찾아왔던 국민의힘은 이번 선거에선 두 자릿수 득표율 차이로 패했다. 이런 득표 차는 국민의힘(당시 미래통합당)이 참패했던 21대 총선 때 강서구 세 지역구의 민주당과 격차(13.8~23.4%포인트)와 비슷한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인물,판커진구청장선거민주당크게이겼다 이슈, 전술 등 모든 면에서 여권이 완패한 선거”라고 말했다.

진 후보는 “강서구민만을 바라보고 1분 1초를 아껴 강서 구정을 정상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국민의 위대한 승리이자 국정 실패에 대한 엄중한 심판”이라며 “민주당의 승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의 각성과 민생 회복을 명하는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라고 페이스북에 밝혔다.

패배한 김 후보는 “지지해 준 분들의 성원에 화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더욱 겸손하게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논평을 내고 “강서구민과 국민께서 국민의힘에 보낸 따끔한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여 개혁 과제를 신속히 이행하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영화
上一篇:Seoul subway workers vote for strike plan
下一篇:Another suspect of Tajik duo behind S. Korean money exchange robbery nabbed